질문게시판

LOGIN

교생다녀오신 선배님들!

520 2017.11.29 09:57

본문

교생기간동안에는 출석이 힘들텐데,

출석은 인정해준다고 쳐도

수업내용은 어떻게 하셨고 기말고사는 어떻게 치셨는지요?ㅠㅠㅠㅠ

2학년때 교직이수하면서부터 고민하던 내용인데 친한 교직이수선배가없어서

정보를얻을수가없네요..ㅠㅠ

 

댓글목록

101010님의 댓글

101010 이름으로 검색 2017.11.30 07:43

전 미리 교생다녀올 거 생각해서 미리미리 4학년 전공을 3학년 때 들었고 4학년 1학기 때는 전공 1개 들었습니다. 출석은 인정해주는게 원칙이지만 교수님에 따라서는 불쾌하게 생각하실 수도 있어요.(비 사범계 교수님이니 아무래도 ㅎㅎ) 그래서 전 수강신청 전에 메일을 보냈습니다. 다행히 교수님께서 흔쾌히 알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래도 어느정도의 불이익은 있을 수 밖에 없어요. 빠지는 한달동안은 공부를 스스로 하시거나 같이 듣는 사람에게 부탁해서 자료나 필기를 받을 수 밖에 없네요. 물론 교수님에 따라 기말고사는 레포트로 내라고 하시는 교수님도 있지만 전 시험을 봤어요 ㅎㅎ. 다시한 번 말하지만 4학년 1학기 때 전공을 거의 안 듣기 위해 미리미리 듣는 것이 최선입니다.  그리고 교생실습 학교 추첨하는 1순위가 사범대 학생이에요(비사범계 설움ㅜㅜ)  물론 협력학교를 가면 보통 사범대 여러학과 학생들을 만나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장점은 있지만 자리가 한정되어있기 때문에 미리미리 모교를 알아보시는게 그 때가서 당황 안 하실 수 있어요. 한달 정말 빨리 갑니다. 아이들이나 현직 선생님을 보면서 많은 것을 경험하고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에요. 다음학기에 잘 다녀오시면 좋겠네요. 이상 화석이었습니다.

삥뽕빵님의 댓글

너무 자세하게 알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

히스토리안님의 댓글

다들 많이 배려해주셔서 두 과목 빼곤 다 레포트나 발표 대체로 넘어갔었어요.

대체 안해주시는 분들은 대체로 사전에 왜 나한테 허락도 안받고 가서는 끝나고 공결서 하나 주면 다냐 이러시면서 기분나빠하시는 분들이 계시니까 미리 수강신청전에 교생 나가야하는데 시험은 어찌되는지 여쭤보시고 신청하시는게 좋을 거 같아요.

결국 인정못받은 두과목은 얄쨜없이 C+이라 학점이 3점대로 내려앉아서 슬펐습니다 꺼흑

삥뽕빵님의 댓글

헉..세상에..미리미리 여쭤봐야하는 줄은 생각못했는데.. 그래야겠네요..ㅠㅠㅠ
메일드렸는데 불쾌해하시면 수강정정 각인가요..?ㅎㅎ...;;;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15,381건 1 페이지
제목
그림자밟기 아이디로 검색 2017.10.17 529
ㅇㅇ 이름으로 검색 21시간 39분전 20
김수순 이름으로 검색 21시간 13분전 16
페미 이름으로 검색 2018.05.20 131
졸업학기 이름으로 검색 2018.05.19 42
crsxkedrb34909 아이디로 검색 2018.05.18 23
Ggg 이름으로 검색 2018.05.13 73
흐아 이름으로 검색 2018.05.12 295
현장실습 이름으로 검색 2018.05.11 298
고구마케익 아이디로 검색 2018.05.10 144
국제화 이름으로 검색 2018.05.09 78
ㄱㄹㄹ 이름으로 검색 2018.05.08 313
낙월 이름으로 검색 2018.05.06 96
나도잘몰라 아이디로 검색 2018.05.05 149
가나디리미 아이디로 검색 2018.05.04 111
ㅇㅇㅇㅇ 이름으로 검색 2018.05.04 115
자취생 이름으로 검색 2018.05.04 685
앙기모 이름으로 검색 2018.05.04 45
쩐드기 이름으로 검색 2018.05.04 48
꼬뱀 이름으로 검색 2018.05.04 50
NO WAY 이름으로 검색 2018.05.01 265
ㅇㅇ 이름으로 검색 2018.04.27 1,000
페미 이름으로 검색 2018.04.27 140
ㅎㅎ 이름으로 검색 2018.04.27 149
ㅇㅇ 이름으로 검색 2018.04.26 242
ljh6428k 이름으로 검색 2018.04.25 126
토익 이름으로 검색 2018.04.24 266
정숙이 이름으로 검색 2018.04.20 7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