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게시판

LOGIN

미소짓게만드는모바일웹보고가세요^^

44 2018.01.07 11:49

본문

폭죽과 폭포와 천둥 소리는 여름에 들어야 제격이다. 폭염의 기승을 꺽을 수 있는 소리란 그리 많지 않다. 지축을 흔드는 이 태고의 음향과 '확' 하고 끼얹는 화약 냄새만이 무기력해진 우리의 심신에 자극을 더한다. 뻐꾸기며 꾀꼬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폭염 아래서는 새들도 침묵한다. 매미만이 질세라 태양의 횡포와 맞서는데, 파도처럼 밀려오는 그 힘찬 기세에 폭염도 잠시 저만치 비껴 선다. 얼굴은 각자 바탕과 색깔이 다를 뿐만 아니라 얼굴을 구성하고 있는 눈, 코, 입, 귀, 어느 한 부분이나 똑 같지가 않다. 이렇게 똑 같지 않은 얼굴 중에서 종합적으로 잘 생긴 얼굴 못 생긴 얼굴을 발견할 수 있는 과, 생김새는 잘 생겼든 못 생겼든 인상이 좋고 나쁜 것이 구별된다. 액자에는 하얀 여백에 眞光 不煇(진광불휘) 라는 글씨가 두 줄 종으로 쓰여 있고 줄을 바꿔 賀 上梓 (몸으로 우는 사과나무 상재를 축하하며)라는 글씨가 역시 두 줄로 있다. 다음은 여백을 넉넉히 두고 대나무를 그렸고 아래는 1986년 처서절이라 쓰여 있다. 처음과 끝 부분에 낙관을 찍었다. 진광불휘 眞光不煇, 이즈음에는 또 다른 뜻으로 나를 채근한다. 30년 수필을 써왔지만 아직도 완벽한 글을 쓰지 못하는 나에게 정말 좋은 글은 번드레한 것이 아니라 소박한 것이라는 말씀을 하고 계신 것 같다. 새벽에 숯불을 피우시던 어머니의 모습이 눈앞에 떠오르다가는 안개처럼 사라져버린다. 마음이 한없이 떠돌 때마다 나는 내 전생이 바람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소멸되지 못한 바람의 혼이 내 안 어딘가에 퇴화의 흔적으로 남아있음을 느낀다. 저 높은 곳을 향하여, 미지의 세계를 향하여, 나머지 삶을 단숨에 휘몰라갈 광기와 같은 바람을 꿈꾼다. 그러나 아내 느닷없는 들개바람에 휩쓸리지나 않을까. 팽팽한 부레 같은 내 마음 어디에 육중한 연자 맷돌을 매달아 놓곤 한다. 내가 지니고 있는 인상은 열세 살 때이고 귀엽게 반짝이며 웃음 짓는 눈동자의 소녀인 것이다. 10.jpg
낮에는 마루에 누워 잠을 청해 본다. 야윈 잠결. 문득 지나가는 한줄기 소나기. 파초 잎에 듣는 빗소리가 상쾌하다. 밤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물가를 거닌다. 달이 비친 수면은 고요한데 이따금 물고기가 수면 위로 솟았다 떨어지면서 내는 투명한 소리. 그 투명한 음향이 밤의 정적을 지나 우리의 가슴에 가벼운 파문을 던진다. 살아 있다는 것은 언제나 이처럼 절실한 것을. 바이브레이터 성인용품기구 콘돔피임 육신의 무게만 둔중하게 느껴지는 날은 정신이 몸을 이끌고, 그리고 이렇게 마음이 꾸물거리는 날에는 몸이 마음을 데리고 나와 이자리에 앉는 것이다. 남성자위 피임기구 어디선가 청국장 끓이는 냄새가 풍긴다. 담을 타고 넘어온 정겨운 냄새이다. 갑자기 시장기가 돌며, 그리운 어머니의 손맛이 그리워진다. 예전에는 밥 지을 때면 이웃집에 어떤 반찬을 해먹나 어림짐작할 수 있었고, 울타리나 낮은 담 위로 음식이 오가는 도타운 정이 넘치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은 어디 그런가. 아파트 입구부터 집 앞 현관까지 주민 이외에는 넘보지 못하도록 보완이 철통이다. 그러니 담장 위로 음식을 나누는 일은 생각지도 못할 일이다. 사람이 사람을 믿지 못하는 세상이 참으로 안타깝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Note: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무분별한 댓글, 욕설, 비방 등을 삼가하여 주세요.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Total 454건 1 페이지
제목
히스토리안 아이디로 검색 2014.09.07 1,296
광장시장러버 아이디로 검색 12시간 36분전 17
취업방정식연구소 아이디로 검색 16시간 31분전 17
naske 아이디로 검색 17시간 31분전 13
인크레파스 아이디로 검색 2018.01.19 19
이야아압 아이디로 검색 2018.01.18 36
교육소식통 아이디로 검색 2018.01.18 12
naske 아이디로 검색 2018.01.17 20
얄루 아이디로 검색 2018.01.17 58
naske 아이디로 검색 2018.01.15 25
아이티윌GN 아이디로 검색 2018.01.12 37
naske 아이디로 검색 2018.01.12 25
교육소식통 아이디로 검색 2018.01.10 35
naske 아이디로 검색 2018.01.10 44
청렴백배 아이디로 검색 2018.01.09 35
정무근 아이디로 검색 2018.01.09 34
연두빛 아이디로 검색 2018.01.08 147
캠퍼스플레이 아이디로 검색 2018.01.08 70
방랑자 아이디로 검색 2018.01.08 47
우리택이 아이디로 검색 2018.01.08 31
etnoj90205 아이디로 검색 2018.01.07 45
아이티윌GN 아이디로 검색 2018.01.04 63
잠실피브로 아이디로 검색 2017.12.29 35
icoos 아이디로 검색 2017.12.29 55
아이티윌GN 아이디로 검색 2017.12.29 39
인크레파스 아이디로 검색 2017.12.28 57
아리아용용 아이디로 검색 2017.12.28 42
아이티윌GN 아이디로 검색 2017.12.27 36